News

가족뮤지컬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 초연!

Posted on

영국문학사의 보물로 평가받는 세계적인 동화 원작, 가족뮤지컬 <버드나무에부는바람 > 초연! 2018년 12월 5일부터 1월 27일까지 강동아트센터 [시사매거진 하명남 기자] 영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꼽는 케니스 그레이엄의 대표작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THE Wind in the Willows)이 가족 뮤지컬로 찾아온다.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은 아동 문학가 케니스 그레이엄이 선천적으로 시력이 약해 앞을 잘 보지 못하는 장애 아들을 위해 지은 동물 모험 이야기로, 섬세하고도 생생한 풍경 묘사, 소리와 동작에 관한 다양한 표현, 목가적이고 서정적인 분위기로 ‘영국 문학사의 보물’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뮤지컬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은 24개월 이상 미취학 어린이뿐만 아니라 부모 관객들도 함께 보고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완성도 있는 가족 뮤지컬로 제작되고 있다. 원작 동화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은 아버지 그레이엄이 소극적이고 자신감이 부족했던 아들의 상처 입은 마음을 어루만지기 위해 아들을 두더지에 빗대어 만든 동화이다. 사색적이고 시적인 문체, 빛나는 상상력으로 《아기곰 푸》의 작가, A. A. 밀른부터 록그룹 핑크 플로이드, 《해리 포터》의 작가 조앤 K. 롤링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초월해 수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준 이 작품은 아동문학계의 성장에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 받아왔다. ‘버드나무에 부는 치유와 긍정의 바람’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뭉클한 감동과 고전 명작의 가치를 느끼게 할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이 백여 년의 시간을 건너 무대 위에서 노래와 춤으로 펼쳐질 예정이라 이목이 집중된다. 뮤지컬은 원작을 충실히 재현하면서도 실감나는 대사와 위트 있는 몸짓으로 동물 친구들의 모습들에 생기를 더했다. 두꺼운 원작소설을 읽지 않아 전혀 내용을 모르는 어린이들도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뮤지컬만 보더라도 호기심 많고 순수한 두더지와 개성 강한 동물 친구들에게 감정이입이 될 수 있도록 친근한 캐릭터로 작품에 묘사되기 때문이다. 새로운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를 발휘하고, 모험 후, 돌아와 쉴 수 있는 소중한 집과 부모님이 있다는 안정감을 자연스럽게 깨달을 수 있게 전개할 계획이다. 가족 뮤지컬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의 주요 스토리는 다음과 같다. 땅 속에 사는 두더지 ‘모울’(최민경, 양주희 분) 은 어느 날 봄맞이 대청소를 하다가 세상 밖으로 뛰쳐나와 물쥐 ‘래트’(이새롬, 홍지연 분)와 오소리 ‘배저’(이동규, 곽현호 분), 두꺼비 ‘토드’(서인권, 조효준 분)를 만나 친구가 된다. 마을의 최고 욕심쟁이인 두꺼비 ‘토드’는 인간 자동차를 보고 마음을 빼앗기게 된다. 주인의 허락도 없이 자동차를 타던 두꺼비 ‘토드’와 두더지 ‘모울’은 사고를 내고 두꺼비 ‘토드’는 감옥에 갇히고 만다. ‘토드’가 사람에게 잡혀서 곧 구이요리가 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들은 두더지 ‘모울’은 물쥐 ‘래트’와 오소리 ‘배저’와 함께 말썽쟁이 두꺼비 ‘토드’를 구하기 위해 숲을 나서게 된다. 주인공인 호기심 많은 두더지 ‘모울’ 역에는 최민경, 양주희가, 영리하고 사교적인 시인 물쥐 ‘래트’ 역에는 이새롬, 홍지연이, 따뜻하고 현명한 오소리 아저씨 ‘배저’에는 이동규, 곽현호 배우가 캐스팅되었다. 으리으리한 저택 소유자이자 명랑한 사고뭉치 두꺼비 ‘토드’에는 서인권, 조효준 배우가 열연을 펼친다. ‘어린이의 마음이 자라는 따뜻한 가족 공연’ 문화공작소 상상마루 엄동열 대표는 “케니스 그레이엄의 고전 작품인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을 뮤지컬화 한다는 것은 굉장히 가치 있는 작업이다. 언젠가 넓은 세상과 마주할 자녀가 새로운 모험과 만남을 두려워하지 않고, 언제든지 돌아와 쉴 수 있는 소중한 집이 있다는 것을 깨닫기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작품에 가득 담고 싶었다”며 “버드나무 숲 동물 친구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가족과 친구들을 아끼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공연을 통해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과 마음으로 세심하게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며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 작품은 이미 가족뮤지컬 <캣조르바> 연극 <마당씨의 식탁>을 성공시키면서 어린이와 가족들을 위한 명품 공연을 만들고 있는 문화공작소 상상마루의 차기작이라 귀추가 주목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동화책이자, 독일 최우수 아동 작품상 등 7관왕 수상작인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의 동명 뮤지컬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은 강동아트센터와 공동 주최로 12월 5일부터 2019년 1월 27일까지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공연된다. 인터파크티켓에서 예매중이다. 하명남 기자  hmn2018@sisamagazine.co.kr

News

콘텐츠산업 금융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Posted on

한콘진, 콘텐츠산업 금융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CKL서 개최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은 1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에 위치한 콘텐츠코리아랩(CKL) 기업지원센터 16층 컨퍼런스룸에서 ‘콘텐츠산업 금융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이번 토론회에서는 ‘콘텐츠산업 발전과 정책금융의 역할’, ‘한국 영화산업과 정책금융’, ‘콘텐츠산업 정책금융 효과 및 문제점’을 주제로 ▲이양환 한콘진 정책본부장 ▲유동기 인라이트벤처스 상무이사 ▲김탁훈 중앙대학교수(애니메이션업체 운영)가 발제를 맡는다.2부 종합 토론에서는 […]

News

‘마당 씨의 식탁’ 초연

Posted on

홍연식 만화 원작 연극 ‘마당 씨의 식탁’ 초연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작지원 선정작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홍연식 작가의 만화 ‘마당 씨의 식탁’이 연극으로 재탄생한다. 만화 ‘마당 씨의 식탁’은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오늘의 우리 만화상’을 받았으며 프랑스에선 ‘김치의 맛’으로 출간된 바 있다.이 작품은 주인공 마당 씨의 가족을 통해 건강한 삶이란 어떤 것이고 행복이란 무엇이며 나에게 있어 가족이란 […]

News

상상마루, 고양이사료 기증

Posted on

올라팻X상상마루, 길고양이를 위한 사랑의 사료 전달 기증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길고양이를 위한 따듯한 손길이 펼쳐졌다.  지난 16일 뮤지컬 ‘캣 조르바’ 프레스콜 사전행사로 반려인 쇼핑몰인 ‘올라펫’에서 진행하는 길고양이 사료후원 프로젝트의 일환인 ‘올라펫 행복한 캣맘 PLAN’ 행사의 일환으로 ‘캣 조르바’ 제작사인 ㈜문화공작소 상상마루가 동물보호단체 ‘강동냥이 행복조합’에 사료를 전달하는 기증식을 가졌다.   공연을 하고 있는 강동아트센터가 소속되어있는 강동구청이 ‘길고양이 어울림 […]

News

뮤지컬 ‘배쓰맨’..신선한 돌풍

Posted on

뮤지컬 ‘배쓰맨’ 남탕 목욕관리사를 소재로 한 독특한 뮤지컬…신선한 돌풍 [서울경제] 대학로 뮤지컬계에 신선한 돌풍을 일으킬 쇼 코미디 뮤지컬 배쓰맨이 지난 9일 개막했다. 우리나라의 독특한 목욕문화를 소재로 스토리텔링한 이 공연은 국내 관객들에게는 웃음과 향수와 즐거움을, 외국 관객들에게는 한국 목욕문화에 대한 신기함과 놀라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뮤지컬 배쓰맨은 ‘세신사’ 캐릭터들이 우리나라 목욕탕에서만 볼 수 있는 ‘이태리타월’을 소품으로 적극 […]